pine20
세상사는 이야기
저는 글쟁이도,글쟁이가 되지도 못 합니다.
그져 생각나는 대로 적어 놓고,혼자 읽곤 합니다.
ㆍ작성자 푸른솔
ㆍ작성일 2004-11-12 (금) 08:34
ㆍ추천: 0  ㆍ조회: 2758       
ㆍIP:
정랑 적막
저는 시인도 시인이 되지도못합니다.그저 생각나는대로 적어

놓고 혼자읽곤합니다.혹 저의글을 읽으시면서 얹짢지는 않으

실까 걱정이됩니다.넓은아량으로 이해해주시고 지나쳐주시면

감사하겟읍니다.





        --- 정 랑  적 막 ---



         풀.  여름풀!

         꽃.  들꽃아!

         내 오늘 이렇게 좌정코 보니

         마음을 비워선지 옛그리움인지

         밑에서 올라오는 향기와 함께

         모처럼 옛 시절의 무공해에 젖는다.



         유능한 사람 소리 들으려

         흑인데 백이라고 비위맞추고

         적인데 청이라고 맞장구치다

         어느듯 변질된 나

         나를 벗어버리고



         오늘 본래의 나

         이 고요함속에서 들꽃향에 젖는다.



     80년대 직장을 그만두고 이사 온 어느 여름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냄새나는 뒷간에 앉아서....

   
  0
3500
    N     분류     제목   작성자 작성일 조회
19 어머니! 우리들의 어머니! 푸른솔 2007-09-20 571
18 어머니!...물방앗간의 추억! 푸른솔 2007-09-20 2298
17 어머니 !... 살길을 찾아 희망의 언덕을 넘어... 푸른솔 2007-09-20 2592
16 어머니! 인민군과의 전투에서 승리하다. 안방을 탈환하다! 푸른솔 2007-09-20 2516
15 어머니! 시아버지 돌무덤에 장사지내고... 푸른솔 2007-09-20 2916
14 산골에 정착 한다는것(영농방법) 푸른솔 2005-11-14 3769
13 산골에 정착한다는 것(이웃과의 관계) 푸른솔 2005-10-08 4082
12 아이쿠 놀래라! 푸른솔 2005-09-21 2870
11 여 유 ! 푸른솔 2004-11-21 3285
10 믿거나 말거나... 푸른솔 2004-11-12 3086
9 어느 가을날의 부부싸움 푸른솔 2004-11-12 3060
8 떙 삐 ! 푸른솔 2004-11-12 3202
7 강은 예부터 강이로되.... 푸른솔 2004-11-12 3383
6 허허 실실(實失) 푸른솔 2004-11-12 2985
5 정랑 적막 푸른솔 2004-11-12 2758
4 아궁이 앞에서 푸른솔 2004-11-12 3954
3 合理的 사람과 一理的인 사람 푸른솔 2004-11-12 2412
2 2002년 11월9일(월요일) 푸른솔 2004-11-12 2547
1 안내 글 입니다. 푸른솔 2004-11-12 2823
1